Posted
Filed under 알러지/간질간질 - 아토피염
- 아래의 기사는 gf 내과에서 진료하는 아토피 피부염에 관한 최근 국내 조사에 대한 기사입니다. -

형제·친구들과 부대끼며 생활
흙장난 아이일수록 발병률 낮아
생후 초기 항생제 남용
지나친 위생관리땐 더 노출


긁어도 긁어도 가려운 소아 아토피, 가렵다고 칭얼대는 아이를 보는 엄마 마음도 쓰리고, 아무리 긁지 말라 해도 긁다가 덧나는 아이를 보면 속상하다. 문제는 원인을 찾아내는 게 쉽지 않다는 점이다. 이런 가운데 최근엔 어렸을 때 자녀들이 많거나 많은 사람들 사이에서 자라난 아이들일수록 아토피에 덜 걸린다는 소위 '위생가설'이 사실임을 보여주는 연구결과가 나와 화제다.

▶110만명 넘은 아토피 환자 11세 이하 아동 5명 중 한 명은 아토피=

아토피 피부염 질환자는 2008년 현재 118만명에 이른다. 이들 중 상당수가 1~11세에 집중돼 있다. 보건복지부 국민건강영양조사(2006~208년)에 따르면 1~5세는 전체의 19.2%, 6~11세는 18.2%에 달해 1~11세는 5명 중 한 명이 아토피 피부염을 앓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수치로만 본다면 2000년 이후 환자 수는 크게 늘거나 줄지는 않고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출산율이 1.15명(2009년 기준)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실제 아토피 피부염 환자의 비중은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아토피 식구가 적을수록, 첫째 아이일수록 잘 걸려 =아토피 질환의 발병이 자녀 수에 따라 그 확률이 다르게 나타난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흥미롭다.

중앙대학교병원(원장 김성덕) 피부과 서성준, 이갑석 교수팀은 2009년, 2010년에 걸쳐 서울 동작구에 거주하는 초등학교 1~2학년 학생 2832명과 중학교 1학년 학생 1479명을 대상으로 아토피 질환 실태를 조사한 결과, 초등학생 중 첫째라고 답한 사람의 약 71.71%, 둘째라고 답한 사람의 59.85%, 셋째라고 답한 사람의 38.89%가 아토피 질환을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중학생 중 첫째라고 답한 사람의 약 40%, 둘째라고 답한 사람의 30.45%, 셋째라고 답한 사람의 18.82%가 아토피 질환을 앓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너무 깨끗한 환경에서 자라나면 오히려 아토피로 고생할 수 있다. 흙장난 등을 통해 적당히 외부 균들의 침입을 유도하고, 그에 따라 면역체계를 길러줘야 아토피 예방이 가능하다.

이는 '가족단위가 커지게 되면 형제들과 어울리게 되면서 그만큼 감염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아지면 아토피 질환의 예방인자로 작용해 아토피에 걸리게 되는 비율이 적어진다'는 소위 위생가설을 뒷받침해주는 연구결과로 볼 수 있다.

면역적인 측면으로 생각해 본다면, 아이들은 생후 1년간 '알레르기 면역'이 중심을 이루고, 이후 '항바이러스 면역'반응으로 성숙되는데, 지나친 위생과 적은 가족 수, 생후 초기의 항생제 등은 면역성숙과정을 늦추게 됨으로써 천식이나 아토피피부염, 비염 등의 아토피 질환에 걸리게 될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중앙대병원 피부과 서성준 교수는 "어릴 때 흔한 감기를 자주 앓을수록 커서 천식에 걸리게 될 확률이 낮아진다는 연구결과처럼, 지나친 위생관념은 다른 바이러스에 노출될 확률은 줄이지만, 아토피 질환에는 악화인자가 될 수 있다" 고 말했다.

▶집단생활, 흙과 함께하는 생활이 아토피 줄여

=될 수 있는 한 많은 사람들과 초기부터 접촉시키는 편이 아이의 아토피를 줄이는 데 효과적일 수 있다. 많은 연구 자료는 태어나서 호흡기 질환이나 홍역을 앓은 아이들, 그리고 어려서 많은 친구나 형제들과 부대끼며 자란 아이들이 아토피를 앓을 확률이 낮다는 점을 지적한다. 반면, 어려서 항생제를 사용한 아이들은 아토피에 걸릴 확률이 압도적으로 높다.

또한 너무 깨끗한 환경에서 자라도 아토피는 심해질 수 있다. 2007년 이스라엘의 한 대학 연구팀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환경성질환인 천식의 경우 17세 청소년 15만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고소득 계층은 14%, 저소득층은 3%가 앓고 있는 것으로 조사된 바 있다.

헤럴드 경제
< 김재현 기자 @madpen100 > madpen@heraldm.com

Posted
Filed under 알러지/간질간질 - 아토피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토피성 피부염은 가려움증을 동반한 만성재발성 습진성 피부알레르기 질환입니다. 가려움증으로 인하여 자주 긁게 되고 이로 인해 피부병변이 더 악화되기 쉽습니다. 아토피성피부염의 원인은 아직 확실하게 규명되어 있지 않으나, 개인에 따라서 음식물(특히 계란, 우유, 밀가루 등)이나 흡입항원(집먼지 진드기,꽃가루, 동물털)등의 물질이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습니다.


아토피성 피부염

아토피성 피부염의 올바른 치료를 위해서는 알레르기 검사를 통해서 정확한 원인을 찾아내어 원인물질을 되도록 회피하고, 경우에 따라서 면역치료를 시행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또한 필요한 경우 경구 알레르기 약제나 피부에 바르는 외용제도 치료를 위해 사용하여야 합니다. 그 외 아래와 같은 사항을 지키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 옷
내의 등 피부에 직접 닿는 옷은 면으로 된 것을 사용하고 세탁 후에는 반듯이 미지근한 맹물로 헹구어 옷에 있는 세제 (피존 등)를 빼내도록 하십시오.
★ 목욕
목욕물은 미지근한 것이 좋습니다. 너무 뜨거우면 가려워 질 수 있습니다. 때를 밀게 되면 피부가 자극을 받아 더 가렵게 되고 더 악화될 수 있습니다. 목욕 후 물기를 닦을 때는 부드럽게 눌러서 말립니다. 목욕 후 3분 이내에 바셀린이나 오일을 발라서 습기가 없어지지 않도록 해 주십시오. 비누는 사용하셔도 되는데 약한(중성) 비누를 골라서 사용하십시오. 목욕은 매일 하도록 하십시오. 샤워보다는 통 목욕이 좋습니다.

★ 환경조절
온도. 습도가 조절된 서늘하고 습하지 않은 쾌적한 환경과 접촉, 흡입 그리고 음식물 항원에 대한 총체적인 조절이 필요합니다. 추위, 더위, 건조, 다습한 환경, 스트레스를 유발하는 환경 및 발한을 유발하는 환경은 소양감을 일으키고 피부염의 악화를 초래할 수 있습니다. 환자의 환경에서 먼저 동물 털, 꽃가루, 곰팡이 등에 가능한한 노출되지 않도록 합니다.
Posted
Filed under 알러지/간질간질 - 아토피염
 
아토피‧천식의 잘못 알려진 정보


1. 아토피와 아토피염은 같다?
우선, “아토피”와 “아토피피부염”은 서로 다른 말입니다.
아토피”라는 것은 유전적으로 알레르기성의 특징을 가지고 있는 경우를 말하며, “아토피피부염”은 주로 알레르기 또는 아토피가 원인이 되는 피부질환을 말합니다. 그러므로, “아토피”를 “아토피피부염”과 동의어로 쓰는 것은 옳지 않습니다.
“아토피피부염”은 유전의 영향과 환경의 영향이 함께 작용하여 발병하는 것으로 생각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위에서처럼 환경의 영향만 있고, 유전적인 영향은 없다고 주장하는 것은 옳지 않습니다.

2. 환경이 나쁘면 알레르기질환이 생긴다?
유전적으로 알레르기 체질이 아닌 아동은 공해가 있고, 꽃가루가 날리는 환경에서 생활한다고 하여도 천식 등의 알레르기질환은 나타나지 않습니다.
또한 유기농 식품 등 친환경 소재의 음식이나 건물은 알레르기질환자 뿐 아니라 모든 사람에게 좋은 환경일 것입니다. 환경에 대한 관리는 알레르기질환의 주 치료방법은 아니며 악화요인을 피한다는 의미로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3. 스테로이드는 부작용이 심하므로 사용을 피해야 한다?
물론 스테로이드제 연고가 완벽한 약은 아니며, 남용했을 경우에는 부작용의 염려가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나, 적절하게 사용할 경우에는 부작용의 염려가 거의 없습니다. 아토피피부염 치료에 있어서 스테로이드 연고 또는 로숀은 지금까지의 어떤 약보다 가장 안전하고 효과가 좋은 약입니다. 의사와 적절하게 상의하시면서 사용한다면 다른 약보다 우선적으로 선택할 수 있는 약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고단백 음식을 먹으면 가려움증이 심해지고 아토피피부염이 악화된다?
고단백질을 섭취 한다고 해서 가려움증이 심해지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소고기, 돼지 고기, 계란 등 단백질이 풍부한 식품 중 환자에게 문제를 일으키는 식품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식품만 조심하면 다른 식품은 문제가 없게 됩니다. 즉, 돼지고기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쇠고기는 섭취해도 상관이 없습니다. 다만. 극소수에서 여러 가지 식품에 알레르기가 있는 경우가 있을 수 있는데 이런 경우 순수한 단백질을 섭취하는 경우는 문제가 생기지 않습니다.
일부 알레르기질환 환자들, 특히 어린 영유아의 약 30% 정도만 식품으로 인해 아토피피부염이 유발·악화되며, 특정 식품에 의해 아토피피부염이 악화된다고 무분별하게 모든 음식을 피해서는 안 되며, 최근 무분별하게 식품을 제한하면서 영양장애의 발생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5. 아토피 천식을 완치하는 비법이 있다?
과학적으로 검증되지 않은 치료법은 전문의와 먼저 상담한 뒤에 결정하여야 합니다.
사람에게 사용되는 약이란 동물 실험과 실제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인체 실험까지 모두 마친 후 부작용이 없음을 확인된 뒤에야 처방 될 수 있으며 이 과정을 통해 안전한 약으로 처방되는 것들은 개발 후 10년 이상의 시험을 통과한 약들입니다. 심지어 이런 약들도 시간이 지나고 나면 더 좋고 안전한 약으로 대체되게 됩니다. 알레르기질환의 치료에 있어 특효약을 개발하였다면 먼저 철저한 시험을 걸쳐 안정성과 효과를 확립하고, 그 성분을 공개하여 다른 사람들도 그 성분을 확인하고 문제점이 있는지 알아야 합니다. 만약 그런 과정을 거치지 않고 그 성분이나, 안정성이 검증되지 않은체 사람에게 처방된다면 이는 지극히 비 윤리적인 행위이므로 지탄받아 마땅합니다


6. 특효약을 써서 아토피피부염이 완치된 경험이 있다?

알레르기질환은 호전과 악화가 반복되는 특징이 있으며 나이에 따라 그 양상이 변화하여 나타납니다.(알레르기 행진) 그러므로 알레르기질환이 호전된 것이 특정치료의 결과로 보아야하는지 자연적인 호전인지는 알 수 없습니다. 알레르기질환은 퇴치·완치가 아니라 조절해야 하는 질환이라는 인식 하에, 민간요법 등 비과학적인 치료·관리방법보다는 기본수칙의 준수와 검증된 치료방법으로 꾸준히 관리를 해야 합니다.
- 소아 알레르기 행진은 주로 식품에 대한 알레르기부터 시작되며, 태어나서부터 2세 전까지 피부 발진으로 나타나고, 2세 때 최고조에 이르다 3~5세가 되면 급격히 감소하며 대개 돌을 지나면서 30%, 두 돌 지나 50%, 세 돌을 지나면 80% 가량이 저절로 호전

http://news.joins.com/article/213859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