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Filed under 알러지/쌕쌕거림 - 천식
 MBC 뉴스의 보도 자료입니다.
play



◀ANC▶

기온이 뚝 떨어지면서 가을바람이 잔뜩 냉기를 머금고 있는데요.

이럴 때 기도가 약한 분이라면 천식을 조심해야 합니다.

마스크나 머플러를 하는 게 천식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하는데요.

이지선 기자가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VCR▶

비가 내린 뒤, 뚝 떨어진 기온.

숨을 헐떡이며 기침을 계속하는 천식환자들이 부쩍 늘었습니다.

◀INT▶ 김혜영(42)/정창호(14)
"여름엔 일상생활 하다가 환절기가 되니까 재발을 해서 그게 증상이 심해져서 호흡곤란이 오고..."

천식환자는 환절기인 9월부터 증가하기 시작해 기온이 떨어지는 11월에 가장 급증했습니다.

특히 호흡기가 약한 10살 미만 어린이가 전체 환자의 41%로 천식에 가장 취약합니다.

천식환자들은 스테로이드 흡입제를 많이 들이마시는데, 오랜 기간 많은 양을 사용하면 어린이의 성장이 지연될 수 있습니다.

◀INT▶이용주 교수/한림대 강남성심병원 소아청소년과
"스테로이드 흡입제는 성장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적정량 사용.."

천식은 기도가 예민한 사람들이 걸리는 만큼 목에 머플러를 하거나 뜨거운 차를 마시면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외출할 때 마스크를 써서 찬바람이 직접 호흡기로 들어오는 걸 막는 게 좋고 평소 줄넘기와 수영 같은 전신운동으로 심폐기능을 높이면 예방에 효과적입니다.

반면 날이 춥다고 집안을 너무 따뜻하게 하는 것은 기온 차이에 약한 천식환자에게 독이 될 수 있습니다.

MBC뉴스 이지선입니다.

이지선 기자 ezsun@mbc.co.kr / 20111025


저희 GF 내과에서는 천식 진단을 정확하게 하기 위해 폐기능 검사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호흡기내과 전문의가 정확히 진단하고 있습니다.  
막연히  천식이라고 생각하여 치료하기 보다는 정확한 검사를 통하여 천식을 진단함으로서 보다 세심하고 전문적인 치료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http://news.joins.com/article/21385934

Posted
Filed under 알러지/쌕쌕거림 - 천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식은 응급상황으로 인한 활동제한과 사망률이 높아, 환자와 가족이 악화요인을 인지하고 여기에 적절히 대처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 알레르기질환 입니다.

복지부는 최근 서울특별시 25개 구 단위를 대상으로 기상의 변화로 인한 갑작스런 천식발작에 환자와 가족이 적절히 대응할 수 있도록 ‘천식예보제’를 시범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천식예보제’는 천식의 일일관리수준을 ‘매우주의-주의-지속관리’ 3단계로 구분하여 각 단계별 행동지침을 예보하는 것 인데요. 정부에서 발표한 각 단계별 행동지침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천식예보제 단계별 행동수칙
 
1단계. 매우주의
ⓐ 가급적 외출을 피하도록 하며, 불가피할 경우 방진마스크 및 응급용 기관지확장제를 휴대하여 응급상황 발생에 대비합니다.
ⓑ 응급상황을 대비하기 위해 가까운 거리 내의 응급실 위치를 파악해 두고, 평소 다니던 병원(담당의)의 연락처를 휴대하고 다닙니다.
실외에서의 운동을 피하도록 하며, 꽃가루가 많이 날리는 시기에는 특히 아침운동을 자제합니다.
ⓓ 중증천식환자나 운동유발성 천식 환자에서는 실내에서도 과격한 운동은 피하도록하며, 천식 약제를 처방에 따라 꾸준히 투여합니다.
ⓔ 항상 금연, 정상체중 유지, 감기 및 독감 예방을 위한 손씻기, 실내 청결유지 등 개인 기본수칙을 잘 익히고 실천합니다. 


2단계. 주의

ⓐ 중증천식환자나 운동유발성 천식 환자에서는 실내에서도 과격한 운동은 피하도록하며, 천식 약제를 처방에 따라 꾸준히 투여합니다.
ⓑ 가급적 장시간 외출을 피하도록 하며, 불가피할 경우 방진마스크를 사용하여 천식증상의 악화를 막도록 합니다.
ⓒ 응급상황을 대비하기 위해 가까운 거리 내의 응급실 위치를 파악해 두고, 평소 다니던 병원(담당의)의 연락처를 휴대하고 다닙니다.
ⓓ 실외에서의 운동을 피하도록 하며, 꽃가루가 많이 날리는 시기에는 특히 아침운동을 자제합니다.
ⓔ 항상 금연, 정상체중 유지, 감기 및 독감 예방을 위한 손씻기, 실내 청결유지 등 개인 기본수칙을 잘 익히고 실천합니다.


3단계. 지속관리
ⓐ 외출이나 운동 시 큰 문제는 없습니다.
ⓑ 중증천식환자나 운동유발성 천식 환자에는 과도한 운동을 피하고, 운동이 불가피할 경우 기관지 확장제를 사전에 흡입하여 천식응급상황을 사전에 예방하도록 합니다.
ⓒ 응급상황을 대비하기 위해 가까운 거리 내의 응급실 위치를 파악해 두고, 평소 다니던 병원(담당의)의 연락처를 휴대하고 다닙니다.
담배연기는 실내공기 오염 뿐 아니라 천식환자에게 큰 악화요인이 되므로 금연을 하시고, 가족 중에 천식 환자가 있으면 흡연을 하지 않도록 하여 간접흡연을 피하도록 합니다.
그 밖에 정상체중 유지, 감기 및 독감 예방을 위한 손씻기, 실내 청결유지 등의 개인 기본수칙을 잘 익히고 실천합니다. 

http://news.joins.com/article/21385934

Posted
Filed under 알러지/쌕쌕거림 - 천식
설파이트 과민성 천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설파이트는 주로 식품 제조시에 가공 첨가물로 사용됩니다.
설파이트 과민성은 천식환자의 약 10%에서 그 원인이 되고 있으며 설파이트 함유식품(주로 캔류, 인스턴트 식품, 말린 과일이나 생선)이나 약물 섭취시 기관지에 과민반응이 일어나 천식증상이 생기며 드물게는 알레르기성 쇼크까지 유발 할 수도 있습니다.
설파이트 과민성에 의한 천식이 의심되는 환자는 알레르기 유발검사를 통한 확진 후 설파이트 함유식품을 일정기간 금하면 증상이 호전되고 근본적인 치료가 될 수 있습니다.

☞ 고농도 함유식품: 레몬 쥬스, 포도 쥬스, 야채 쥬스, 포도주, 당면, 말린과일 등의 가공식품

☞ 중등도 함유식품: 말린 감자, 조미료, 피클류(고추, 양파피클), 포도식초, 생새우, 소오스, 체리등

☞ 저농도 함유식품: 잼, 젤리, 버섯, 대구포, 맥주, 청량음료, 인스턴트 피자, 인스턴트 홍차, 맥아식초, 포도, 얼린 감자, 깡통 감자, 코코넛, 샐러드, 비스켓, 파이 도너츠

특히 아래와 같은 주사 약물은 설파이트 과민반응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의심되는 환자는 의사 지시에 따라 사용하여야 합니다.
- 기관지 확장제(Isoprel 등), 에피네프린, 국소 마취제, 스테로이드, 항생제(Aminoglycoside), 영양제 주사액, 부정맥 치료제(Procainamide), 진통제(Demerol), 안약, 혈압상승제(Dopamin, Levop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