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Filed under 알러지/쌕쌕거림 - 천식
 MBC 뉴스의 보도 자료입니다.
play



◀ANC▶

기온이 뚝 떨어지면서 가을바람이 잔뜩 냉기를 머금고 있는데요.

이럴 때 기도가 약한 분이라면 천식을 조심해야 합니다.

마스크나 머플러를 하는 게 천식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하는데요.

이지선 기자가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VCR▶

비가 내린 뒤, 뚝 떨어진 기온.

숨을 헐떡이며 기침을 계속하는 천식환자들이 부쩍 늘었습니다.

◀INT▶ 김혜영(42)/정창호(14)
"여름엔 일상생활 하다가 환절기가 되니까 재발을 해서 그게 증상이 심해져서 호흡곤란이 오고..."

천식환자는 환절기인 9월부터 증가하기 시작해 기온이 떨어지는 11월에 가장 급증했습니다.

특히 호흡기가 약한 10살 미만 어린이가 전체 환자의 41%로 천식에 가장 취약합니다.

천식환자들은 스테로이드 흡입제를 많이 들이마시는데, 오랜 기간 많은 양을 사용하면 어린이의 성장이 지연될 수 있습니다.

◀INT▶이용주 교수/한림대 강남성심병원 소아청소년과
"스테로이드 흡입제는 성장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적정량 사용.."

천식은 기도가 예민한 사람들이 걸리는 만큼 목에 머플러를 하거나 뜨거운 차를 마시면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외출할 때 마스크를 써서 찬바람이 직접 호흡기로 들어오는 걸 막는 게 좋고 평소 줄넘기와 수영 같은 전신운동으로 심폐기능을 높이면 예방에 효과적입니다.

반면 날이 춥다고 집안을 너무 따뜻하게 하는 것은 기온 차이에 약한 천식환자에게 독이 될 수 있습니다.

MBC뉴스 이지선입니다.

이지선 기자 ezsun@mbc.co.kr / 20111025


저희 GF 내과에서는 천식 진단을 정확하게 하기 위해 폐기능 검사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호흡기내과 전문의가 정확히 진단하고 있습니다.  
막연히  천식이라고 생각하여 치료하기 보다는 정확한 검사를 통하여 천식을 진단함으로서 보다 세심하고 전문적인 치료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http://news.joins.com/article/213859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