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Filed under 분류없음
평소에 건강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는 20대 여성입니다.

그런데 감기가 좀처럼 떨어지지 않고 구토와 소화불량까지 나타나 검사한 결과 A형 간염으로 확인됐습니다.

[A형 간염 환자 : 감기몸살 정도로 생각하고 응급실에 와서 링거 하나 맞고 가면 괜찮을 줄 알았는데 A형 간염이라고 하니까 놀랐죠.]

A형 간염 환자가 크게 늘고 있습니다.

2000년대 초까지만 해도 한해에 수백 명 정도에 불과하던 A형 간염 환자는 2009년에는 1만 5천 명을 넘어섰습니다.

특히 30대 이하의 젊은 층 환자가 절대 다수를 차지했습니다.

[장재영/순천향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 10대 20대들이 항체 보유율이 낮고요. 단체활동이나 접촉이 빈번해지는 10대, 20대 시기에 바이러스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고 또한 개인적으로 과로나 스트레스 등으로 인한 면역력 감소가 바이러스 감염 증가 원인으로 생각됩니다.]

실제로 40대 이상에서는 거의 100%가 A형 간염 항체를 갖고 있지만 10대와 20대는 10% 정도만 항체를 갖고 있습니다.

A형 간염은 바이러스에 오염된 식수나 음식물, 손을 통해서 전파 됩니다.

문제는 어린이와 달리 성인의 경우 A형 간염이 치명적일 수 있다는 것입니다.

[정승원/순천향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 어린이의 경우는 자기도 모르게 앓고 지나가는 경우가 많지만 나이가 많을수록 증상이 더 심하게 오고, 회복되는데도 시간이 더 걸릴 수 있으며 급성 전격성 간부전에 빠지게 되는 경우에는 간이식을 고려해야 되고 심하면 사망할 수도 있습니다.]

A형 간염은 특별한 치료제가 없습니다.

따라서 평소에 손 씻기와 같은 개인 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항체가 없는 경우는 백신 접종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백신은 6개월 간격으로 2번을 접종해야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특히 별다른 이유 없이 감기몸살 증상이 오래가고 구토나 소화불량 같은 위장관증상이 나타날 때는 반드시 A형 간염을 의심해 보는 것이 좋습니다.



방배지에프내과에서는 A형 간염접종을 365일 시행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