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Filed under 알러지/훌쩍훌쩍 - 비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6년간(04~09) 진료인원이 가장 많이 증가한 질환은
'알레르기성 비염'이라는 복지부의 발표가 있었습니다.

특히 봄철은 계절이 바뀌면서 알레르기성 비염으로 고생하는 환자들이
많아지는 계절이기 합니다.
나를 알고 병을 이기는 건강한 생활습관.
오늘은 알레르기 비염 예방관리수칙에 대해 알아볼까요?


알레르기 비염 예방관리수칙

1. 무조건 금연! 혹시 담배 피는 사람이 있다면 옆에도 가지 맙시다!
ⓐ 청소년의 경우 알레르기 비염이 있는 경우 흡연을 많이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알레르기 감작의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으로 보고되었습니다.
ⓑ 산모가 임신 중 흡연을 할 경우에 생후 알레르기 발병의 위험성이 높아지고, 부모의 간접흡연으로 담배 연기에 노출된 아이는 생후 1세 때 알레르기 발병이 2배 이상 높게 나타납니다.
ⓒ 필터를 통하지 않고 대기중으로 직접 연소되는 담배 연기는 흡연을 통해서 듣이마셔지는 연기보다 독성이 강해 호흡기 점막을 더 자극하며, 담배 연기는 알레르기 비염의 증상을 유발시키는 작용을 합니다.
ⓓ 필터를 통하지 않고 대기 중으로 직접 연소되는 담배 연기는 흡연을 통해서 들이마셔지는 연기보다 독성이 강해서, 호흡기 점막을 더 자극하며, 담배 연기는 알레르기비염의 증상을 유발시키는 작용을 합니다.
이처럼 알레르기비염을 예방하기 위해서
직접흡연 및 간접흡연(부모와 보호자, 환자, 출생 전부터 어린이) 환경으로부터 보호되어야 합니다.

2. 자나깨나 손씻기! 감기나 독감예방을 위하여 손씻기를 잘 해야합니다.
ⓐ 감기나 독감 등의 바이러스성 코 질환들은 알레르기비염의 증상을 유발시키거나 악화시킬 수 있습니다.
따라서 알레르기비염 환자들은 감기나 독감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하여야 합니다.
ⓑ 감기나 독감에 걸린 사람들과의 접촉을 자제하여야 하고, 손으로 눈이나 코, 입을 만지지 않도록 합니다.
ⓒ 대부분의 호흡기 질환은 긴밀한 접촉이나 손을 통해서 전달되므로, 외출 후, 식사 전에는 반드시 손을 씻어야 합니다.

3. 깨끗한 실내, 청결하게 유지! 급격한 온도변화를 피하는게 좋습니다.
ⓐ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여러 가지 원인물질인 항원은 대개 공기 중을 돌아다니게 됩니다. 실내에 많고 흔히 알레르기비염을 일으키는 항원은 집먼지진드기이고 바퀴벌레, 곰팡이도 흔한 알레르기 유발물질입니다.
ⓑ 실내 집먼지진드기를 비롯한 다른 항원 제거를 위해서 실내를 청결하게 유지합니다.
ⓒ 급격한 온도 변화는 알레르기비염의 증상을 유발시키며 더 나빠지게 할 수 있으므로, 에어컨, 히터 등 냉·난방기 사용 시 실내 온도가 급격히 변화하지 않도록 주의하여야 합니다.

4. 마스트 착용 필수! 황사가 심하거나 꽃가루가 날리는 날은 외출을 삼가세요.
ⓐ 이산화황, 오존, 이산화질소, 미세입자, 일산화탄소, 대기 납 등 대기오염물질은 알레르기비염의 원인이 될 수 있어 대기 오염이 심한 곳에서는 알레르기비염의 발병 확률이 23%로 공기가 깨끗한 곳보다 4배가량 발병 확률이 높아지고, 알레르기비염의 증상을 유발합니다.
ⓑ 꽃가루 역시 알레르기비염의 흔한 원인으로, 꽃가루가 많이 날리는 시기에는 알레르기 증상이 심해집니다. 꽃가루와 대기오염 물질은 대기에 균등하게 섞여 있어서 완벽하게 피하기는 불가능하므로 과다한 노출을 피하는 것이 최선이므로, 꽃가루가 많이 날리거나 황사가 심한 날에는 옥외 활동을 제한하거나 완전히 피해야 하며, 방진 마스크나 보호 안경을 착용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5. 효과적이고 검증된 치료방법으로 꾸준히 관리!
ⓐ 알레르기비염은 가벼운 질환으로 생각하기 쉬우나 천식의 발병과 깊은 관련이 있습니다. 약 20-38%의 알레르기비염 환자는 천식을 동반하고 있고, 알레르기비염이 있는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에 비하여 3배 정도 천식이 많이 발생합니다. 뿐만 아니라, 알레르기비염을 치료하지 않는 경우 천식이 악화될 수 있습니다. 두 질환이 함께 있을 경우, 두 질환을 동시에 치료하면 증상의 개선은 물론 위험한 천식 발작을 줄일 수 있습니다.
ⓑ 천식 외에도 축농증과 중이염의 발병과도 깊은 연관이 있습니다. 축농증 환자의 40%에서 알레르기비염이 동반됩니다. 축농증 환자에서 중이염은 많게는 90%까지도 보고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알레르기비염을 초기에 정확한 방법으로 진단한 후 효과적이라고 증명된 방법을 통하여 치료하여야 합니다. 알레르기비염을 꾸준히 관리하고 치료하면 천식을 예방하고 합병증의 발생을 줄일 수 있습니다.